왕세자의 복식

07580001-1

왕세자비의 대례복인 적의는 다리속곳, 속속곳, 단속곳, 너른바지, 무지기, 대슘치마의 하의용 속옷만도 6겹을 입었다. 관까지 하면 모두 26피스의 복식을 착용한다. 신분에 따라 껴입는 옷의 숫자가 달랐다. 당연히 신분이 높을수록 그 복식은 보다 화려하고 장중하게 표현될 수밖에 없었다.

법전에 기록하지 않은 부분에 관해서는 지속적인 금제(forbidden regulations)로 관리하였다. 관료들이나 왕실구성원의 복식이 지나치게 화려하여지는 것은 지양하면서 예와 격을 갖추도록 하였다

한국궁중복식연구원의 지난 13회에 걸친 고증전과 궁중의례 퍼포먼스를 통해 고증된 복식을 중심으로 조선 후기 왕자와 공주들의 복식의 아름다움을 되살려보고자 한다.

The crown prince’s full-dress uniform has seven types of patterns embroidered on it. The king’s full-dress uniform has nine types of patterns and the son of the crown prince has five.

The 대례용 관 of the crown prince has eight lines of marbles on a string. The king’s has nine and the son of the crown prince has seven.

용포, the crown prince’s usual 예복, was lapis-lazuli blue with a four-clawed dragons embroidered on it. The king’s was crimson with a five-clawed dragon on it.

조선시대왕자와공주들의복식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